더피알
‘우병우 방패’ 못뚫은 청문회 칼날[사설솎아보기] ‘모르쇠’ 일관···“특위 의원들 무기력했다”
승인 2016.12.23  09:23:47
이윤주 기자  | skyavenue@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주요 이슈에 대한 언론들의 다양한 해석과 논평, ‘사설솎아보기’를 통해 한 눈에 살펴봅니다.

오늘의 이슈 우병우 청문회

[더피알=이윤주 기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인정하지 않는다” “모른다” “동의하지 않는다” 등의 표현으로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우 전 수석을 향한 국정조사 특위위원들의 질문 공세는 거셌지만 그의 방패를 뚫기엔 날카로움이 부족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5차 청문회에서 옅은 미소를 보이고 있다. 뉴시스.

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우 전 수석은 게이트 연루 의혹에 대해 단답으로 일관했다. 우 전 수석은 국정 농단 의혹의 중심인물인 최순실 씨를 언제부터 알았냐는 질문에 “현재도 모른다” “언론에서 봤다”고 주장했다. 최 씨의 청와대 관저 출입 여부에 대해서도 “나는 몰랐다”고 말했다. 

롯데와 K스포츠 재단 등에 대한 검찰 수사 상황을 최 씨 측에 흘려주고, 대비 문건을 만들어 전달했다는 의혹도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해경에 대한 압수수색을 중단하게 하는 등 검찰의 세월호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해경 쪽 얘기가 맞냐 틀리냐 상황 파악만 했다”고 해명했다.

▷경향신문: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우병우의 뻔뻔함

경향신문은 “우 전 수석은 미르·K스포츠 재단 강제 모금 등 최 씨의 국정농단을 전혀 몰랐다고 했다. 심지어 장모 김장자 씨가 최 씨, 차 씨와 골프를 같이 쳤다는 구체적인 정황과 증언이 있는데도 장모와 최 씨가 모르는 사이라고 했다”며 “나라를 이 지경으로 만들어놓고도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느냐’는 박근혜 대통령의 복사판”이라고 비난했다.

▷중앙일보: ‘우병우의 국정 파괴’ 끝까지 파헤쳐야

중앙일보는 “사설 현상금까지 걸린 잠행 끝에 어제 국회 청문회에 나타난 우 전 수석의 언행은 큰 실망과 함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대통령의 최측근 권력자로서 검찰·국정원·국세청·경찰을 쥐고 흔들었던 오만한 자취만 남아 있을 뿐 직책에 상응하는 진실과 책임 있는 공인의 모습은 전혀 보여 주지 못했다”며 “우병우의 방패를 못 뚫었지만 우병우의 진실이 반드시 파헤쳐져야 한다는 당위를 역설적으로 보여 줬다”고 밝혔다.

▷한겨레: 무책임과 뻔뻔함으로 일관한 ‘법 기술자’ 우병우

한겨레는 “우 전 수석의 청문회 답변을 지켜보면서 이렇게 무책임하고 미꾸라지 같은 이들이 정권 핵심부에서 국정을 운영했다는 사실에 국민은 더 절망감을 갖는다”며 “정권 핵심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조차 회피하는 우 씨를 보면서, 박근혜 정권은 어쩌면 ‘유령 정권’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마저 해본다”고 탄식했다.

▷서울신문: ‘모르쇠’ ‘오리발’로 끝난 우병우 청문회

서울신문은 “검찰 출두 이후 46일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우 전 수석의 뻣뻣하고 당당한 태도에 질의에 나선 국회의원들이 오히려 당혹스러운 표정을 짓기도 했다. TV 생중계를 지켜본 국민은 우 전 수석의 모르쇠와 오리발에 분노했다”며 “다섯 차례에 걸친 청문회의 성과라면 우 전 수석과 같은 공직자를 더이상 보고 싶지 않다는 점을 일깨웠다는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일보: 우병우 불러놓고 한숨만 쉬려고 청문회 했나

국민일보는 “부인과 회피의 철통 방어막을 치고 나온 우 전 수석 앞에서 특위 의원들은 속수무책이었다. 국민은 속 시원한 진실을 원했지만 의원들은 무기력했으며 대신 ‘어렵게’ 불러낸 우 전 수석에 대해 ‘네 죄를 네가 알라’는 식의 훈계를 했다”며 “국민의 정신건강을 위해서라도 제도 개선과 의원 자질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할 때가 됐다”고 지적했다. 

<주요 신문 23일 사설>

▲ 경향신문 = 아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우병우의 뻔뻔함 / 청년을 77만원 세대로 전락시키는 불평등 사회 / 기내 난동 통제 못한 대한항공의 안전 수준

▲ 국민일보 = 우병우 불러놓고 한숨만 쉬려고 청문회 했나 / 헌재도 요구한 ‘세월호 7시간’ 해명… 낱낱이 밝히라 / 만취 승객 기내 난동에 쩔쩔맨 대한항공

▲ 동아일보 = 우병우, 모든 혐의 잡아떼도 직무유기 책임 면치 못한다 / 美 통상라인에 '매파' 내정… 선제적 대책 마련하라 / '주폭'에 대처 못한 대한항공, 테러범이면 어쩔 뻔했나

▲ 서울신문 = 국정 과도기 공직범죄ㆍ복지부동, 엄단해야 / '모르쇠' '오리발'로 끝난 우병우 청문회 / 막 오른 4당 체제, 대결 아닌 협력의 정치로

▲ 세계일보 = "그런 일 없다… 사실 아니다" 모르쇠로 버틴 우병우 / 본격 부상한 개헌 논의, 정략 빼고 차분히 임하자 / 툭하면 벌어지는 여객기 내 난동 나라 망신이다

▲ 조선일보 = 안철수의 2018년 개헌 국민투표 제안도 주목한다 / 백악관 무역委長은 FTA 반대론자, 中은 또 사드 보복 / 예의 지키고 합리적이면 의원 노릇 못 하나

▲ 중앙일보 = '우병우의 국정 파괴' 끝까지 파헤쳐야 / 일본처럼 비정규직 살리려면 노동개혁이 우선이다 / 목숨 위협하는 기내 난동, 테러 수준으로 다스려야

▲ 한겨레 = 무책임과 뻔뻔함으로 일관한 '법 기술자' 우병우 / 와이티엔 기자 '해직 3000일'이 보여주는 언론 상황 / '달걀 대란' 와중에 조직적 사재기 하다니…

▲ 한국일보 = '세월호 7시간' 남김없이 밝히라는 헌재 요구에 주목한다 / 국회 청문회서 ‘아니다ㆍ모른다’로 일관한 우병우 / 연합뉴스 기자들 성명, 공영언론 공정보도 계기 삼아야

▲ 매일경제 = 최순실 모른다고 잡아뗀 우병우 무능한가 뻔뻔한가 / 황 대행 불러놓고 막말 쏟아낸 김정우·하태경의원 / SK하이닉스의 2조원대 투자 다른 기업도 따라했으면

▲ 한국경제 = 사회를 진보·발전시키는 진짜 힘은 보수에서 나온다 / 수출 반등 조짐, 내년 경제 미리 비관할 이유 없다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이윤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네이버 검색점유율 50% 붕괴, 진짜일까?
네이버 검색점유율 50% 붕괴, 진짜일까?
럭키백 마케팅의 허와 실
럭키백 마케팅의 허와 실
‘애드버토리얼=네이티브 광고’? 포털뉴스 규정 놓고 설왕설래
‘애드버토리얼=네이티브 광고’? 포털뉴스 규정 놓고 설왕설래
불확실성의 오늘, 우리가 주목할 5가지
불확실성의 오늘, 우리가 주목할 5가지
내가 이러려고 에이전시 왔나
내가 이러려고 에이전시 왔나
[이거봤어?] 2월 셋째주…좋은 뉴스, 나쁜 뉴스, 얄미운 뉴스
[이거봤어?] 2월 셋째주…좋은 뉴스, 나쁜 뉴스, 얄미운 뉴스
2015년 신문산업 매출, 3년 만에 반등
2015년 신문산업 매출, 3년 만에 반등

2015년 신문산업 매출, 3년 만에 반등

2015년 신문산업 매출, 3년 만에 반등
[더피알=강미혜 기자] 2015년 국내 신문산업 매출액은 3조6632억원으로 ...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