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뜨고 싶다면 ‘영향력자’에 연락해[이중대의 소셜 다이얼로그] 광고<이용후기...관계 마케팅 주목
승인 2015.10.26  09:47:38
이중대  | thepr@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이중대] 구매의사 결정과정에서 갈수록 입소문이 큰 힘을 발휘하고 있다. 공통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끼리 구매 추천·비추천 등의 의견을 교환하면서 근본적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

그런 만큼 인플루언서 관계 마케팅(Influencer Relation­ship Marketing, 영향력 행사자 관계 마케팅, 이하 영향력자 마케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는 잠재 구매자들에게 영향을 끼치는 파워맨을 규명하고 그들이 구축한 구독자, 팔로어 등의 타깃 오디언스를 대상으로 콘텐츠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는 것이다.
   
2013년 9월 닐슨이 발표한 ‘광고 및 브랜드 메시지에 대한 글로벌 신뢰 조사’에 따르면, 사람들은 ‘지인 추천’(84%)을 가장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에 포스팅된 소비자 의견’(70%)이 그 뒤를 이었다.

‘TV광고’(68%), ‘브랜드 웹사이트’(67%), ‘신문광고’(65%) 등 기존 마케팅 활동보다 높은 수치로, 소비자들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끼치는 새로운 그룹을 파악해 그들을 통해 소비자 인식에 관여하는 활동이 필요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업들은 패션 및 라이프스타일, 뷰티, 자동차, 식·음료 등 분야별 소비자 관심을 브랜드로 연결시키기 위해 소셜 영향력자를 규명, 그들과 함께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관련기사: ‘덕후’라고요? 영향력자랍니다)

특정 주제와 관련된 영향력자들은 주로 제품(옷, 보석류, 가방 등)을 무료로 제공 받고 콘텐츠를 생산하거나, 전문 콘텐츠 계약(모델링, 스타일링 혹은 제품 노출이 담긴 시리즈성 포스팅)을 체결한다. 아울러 커미션 기반 프로그램 등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브랜드들의 마케팅에 동참하고 있다.

말콤 글레드웰(Marcolm Gladwell)은 그의 저서 <티핑포인트(The Tipping Point)>에서 작은 시류가 엄청난 유행으로 넘어가는 변환점을 ‘티핑포인트’라 정의했다.

또 항상 새로운 지식과 정보를 습득하고 공유하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메이븐(Maven)’이라 칭하고, 어떤 제품을 대유행시키려면 메이븐을 통한 새로운 입소문 구전효과를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상 브랜드는 자사 속성에 맞는 영향력자를 리스트업 할 때 팔로어 수치를 기준으로 한다. 하지만 말콤이 티핑포인트에서 분류한 영향력자들은 특정 주제에 전문가적 식견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중심이다.

전문성이라는 것이 단순히 수치로 판단될 사항은 아니라는 얘기다. 따라서 영향력자를 따르는 멤버들 간의 관계, 영향력자가 보유한 전문성과 신뢰성까지 포함돼야 한다.

영향력자 마케팅 캠페인 프로세스

영향력자와 손잡고 마케팅 캠페인을 진행하고자 한다면 아래 단계별 내용을 숙지해 기획하는 것이 좋다. 

타깃 오디언스 규명  타깃 소비자를 다시 한 번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누가 타깃 소비자들의 정보를 수집하고, 제품 평가 등 구매 의사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지를 아는 것이다.

영향력자 규명 및 기본 정보 수집  타깃 소비자들의 일상에 영향을 끼치는 이들을 리스트업했다면 기본 정보도 수집해야 한다. 영향력자의 네트워크 규모, 관심 사항, 대화 주제, 선호하는 브랜드 등이 해당된다.

영향력자 활동 모니터링  누가 우리 브랜드와 적합한 인물이 될 수 있는지를 모니터링한다. 어떤 주제를 지속적으로 작성하는지, 텍스트와 사진을 선호하는지, 영상까지 커버 가능한지, 브랜드 연관성이 높은지 등을 포괄해야 한다.

영향력자 컨택 및 관계 구축  해당 인물들에 대한 심층 분석 이후에는 관계 구축을 시도한다. 협업 및 캠페인 참여 가능성, 기획 사항 등을 논의하는 것이다.

캠페인 참여 활동 평가  마케팅 성과 측정이다. 어떤 영향력자가 가장 효과 있었는지, 그들이 보여준 결과물은 무엇인지, 앞으로도 협업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체크한다.

   

영향력자 관계 구축 시 체크사항

영향력자 마케팅도 관계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인지라, 기자관계 기반 언론홍보와 같이 기획과 실행에 있어 섬세한 체크가 필요하다. 항목별 내용에 대한 답을 할 수 있어야 한다.

타깃 오디언스는 누구인가  누가 영향력자인지를 알아내기에 앞서 브랜드의 타깃 오디언스에 대한 이해도를 재점검해야 한다. 타깃 소비자들의 구매 의사결정에 누가 기여하는가? 타깃 오디언스들은 어느 공간에서 콘텐츠를 소비하고 대화를 진행하는가?

타깃 오디언스와 연관성이 높은 영향력자는 누구인가  소셜미디어 채널, 네이버 및 구글 검색 등을 통해 영향력자를 찾고 기본 정보를 파악한다. 그들은 무엇에 대해 이야기하는가? 마케팅 활동 원칙이나 기준은 무엇인가? 우리 브랜드에 대해 관심은 있는가?

영향력자는 어떻게 자신의 권위를 확보하는가  온라인 대화 공간 및 커뮤니티를 평가해본다. 영향력자에게 사람들이 답변을 구하는 특정 대화 주제가 있는가? 해당 커뮤니티 규모는 어느 정도인가? 메시지 도달 규모는 어떠한가? 특정 소셜미디어 플랫폼이나 지역에만 영향력이 국한돼 있는가?

영향력자는 커뮤니티와의 대화를 어떻게 진행하는가  영향력자의 네트워크 파워를 브랜드 차원에서 어떻게 하느냐와 관련된 사항이다. 해당 영향력자의 블로그 포스트를 보고, 뉴스레터나 유튜브를 구독하고,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채널별 좋아요 혹은 팔로잉을 해 해당 영향력자가 어떤 주제의 콘텐츠를 어느 빈도로 진행하는지 체크한다.

영향력자가 브랜드 연관 어떤 활동을 진행하길 원하는가  뻔한 질문으로 느껴질 수 있지만 브랜드가 영향력자와의 관계 설정을 어떻게 하느냐를 좌우한다. 무엇보다 영향력자가 구독자 및 팔로어들과 신뢰관계를 구축해왔다는 점을 존중해야 한다. 이는 브랜드가 원하는 사항으로만 활동을 요청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영향력자의 홈구장에서 적용될 수 있는 콘텐츠 전략과 활동 내용을 함께 기획하고, 그 과정 속에서 브랜드 스토리 전달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브랜드 연관 활동을 영향력자가 언제 진행하길 바라는가
  1차적으로 브랜드가 보유하고 있는 프로모션 캘린더 및 편집 캘린더와 같은 마케팅 계획과 연관된다. 영향력자가 특정 주제에 대한 전문 콘텐츠를 생산해주길 바라는가? 특정 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인터랙션하길 기대하는가?

영향력자의 관심 및 지원을 어떻게 지속적으로 이끌어낼 수 있는가 영향력자들의 경우 타깃 오디언스와 커뮤니티 반응을 브랜드의 비즈니스나 제품보다 더욱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 타깃 영향력자의 커뮤니티 일원으로서, 그들 콘텐츠를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공유하고, 블로그 포스트에 댓글을 달며, 책을 구매하는 등 지속적인 관계 구축 및 유지 활동을 병행해야 한다.
 

   



이중대


웨버샌드윅 코리아 부사장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이중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생각을 빌려드립니다
생각을 빌려드립니다
“우리 콘텐츠가 피드에서 살아남으려면…”
“우리 콘텐츠가 피드에서 살아남으려면…”
추억 속 캐릭터, 현재를 살다
추억 속 캐릭터, 현재를 살다
‘콩나물값 지식인들’의 나라 한국
‘콩나물값 지식인들’의 나라 한국
포토라인에 선 ‘피의자’ 박근혜
포토라인에 선 ‘피의자’ 박근혜
장미대선 주자들, 온라인을 탐하다
장미대선 주자들, 온라인을 탐하다
청소기 회사가 피아노를 공중에 매단 이유
청소기 회사가 피아노를 공중에 매단 이유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그래서 묻는다…‘TV조선은요?’
“대전은요?”2006년 지방선거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가 카터칼에 피습을 ...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